주요뉴스

김천시 제102주년 3·1절 한마음 한뜻으로 태극기 휘날리며
김천시 제102주년 3·1절 한마음 한뜻으로 태극기 휘날리며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국경일 시범지역 태극기 달기 운동」을 전개했다. 이번 3·1절에는 삼도뷰엔빌W 아파트를 시범지역으로 선정하여 아파트 868세대 모두가 참여하여 태극기를 달아 태극기 달기의 모범을 보여줬다. 강영구 노인회장은 “태극기 달기는 남녀노소 모두가 나라사랑 정신을 가장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이다. 시범지역으로 선정되어 입주민들이 한마음으로 태극기를 게양하며 애국심을 드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강인하 통장은 “이번 태극기 달기 운동을 통해 자라나는 세대가 태극기와 친숙해지고 3·1절의 의미를 재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태극기 달기 운동을 이번 한 번으로 그치지 않고 국경일마다 적극 실천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하여 3·1절 행사를 하지 못했는데 시범지역 태극기 달기 운동을 통해 3·1절을 기념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 힘차게 펄럭이는 태극기의 기상처럼 코로나19를 빨리 극복하고 모두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천시는 광복절, 개천절에도 관내 대단위 아파트 단지를 시범지역으로 선정하여 국경일 시범지역 태극기 달기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경주시, 3·1절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달기 캠페인 나서
경주시, 3·1절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달기 캠페인 나서
- 코로나19 여파로 3·1절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 달기 홍보 나서 - 주낙영 시장, “시민 모두가 호국 선열의 숭고한 정신 되새기는 기회 되길” 경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3·1절 기념행사를 열지 못하는 대신, 시민을 대상으로 태극기 홍보에 나섰다. 경주시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주요 도로변에 태극기를 게양하고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태극기 달기를 홍보하는 등 전 시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태극기 달기 운동’을 벌였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위해 황리단길을 포함한 읍·면·동 23곳을 ‘태극기 게양 시범구역’으로 정하고, 2만 7500여개에 달하는 태극기를 각 가정과 주요 기관에 배부했다. 또 대중교통 이용객을 상대로 3·1절의 역사적 의미를 고취시키기 위한 ‘버스·택시 태극기 달기 캠페인’도 병행했다. 이밖에도 시는 공식 SNS를 통해 ‘태극기 바르게 달기’ 홍보에도 나섰다. 시에 따르면 태극기 게양은 가정과 일반기업·단체에서는 3월 1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공기관과 주요 가로변에는 24시간 동안 게양해야 한다. 보다 적극적인 홍보를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1일까지 ‘SNS 게양 인증샷 이벤트’를 실시했고, 30명을 추첨해 3만원 상당의 위생키트도 경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달 26일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황남동 이·통장, 상인, 경주시 새마을회 회원 등 20여명이 황리단길을 직접 찾아, 관광객과 시민을 대상으로 태극기와 태극기가 새겨진 마스크를 나눠주며 3·1절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는 캠페인도 마련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운동은 민족자존과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위업을 기리고 시민들의 나라사랑 마음을 드높이기 위해 기획됐다”며 “시민 모두가 호국선열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3·1절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경북도, 주한외교공관 방문... 외교네트워크 구축 나선다.
경북도, 주한외교공관 방문... 외교네트워크 구축 나선다.
- 주한 외교단장인 가봉대사 예방, 주한 공관장 초청사업 설명 - - 카자흐스탄대사, 우즈베키스탄대사 만나 중앙아시아 국제사업교류 논의 - 경상북도 구현모 국제관계대사는 지난 2.19일 주한가봉대사관을 시작으로 2.23일에는 주한우즈베키스탄, 주한카자흐스탄 대사관을 잇따라 방문해 경북도와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교류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첫 방문한 주한외교단장을 겸임하고 계신 카를로스 빅토르 붕구 가봉대사와의 만남에서 구 대사는 경북의 문화와 관광을 소개하고 주한공관장 초청사업을 설명하며 주한공관장들의 참여를 독려해달라고 요청하였다. 주한공관장 초청사업은 올해 5월 주한외교공관들을 경북으로 초청해 하회마을, 병산서원, 부석사 등을 방문하며 경북의 유네스코문화유산을 직접 체험하고 주한 외국공관장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외교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또한 구 대사는 비탈리 펜 주한우즈베키스탄대사, 바큿 듀쎈바예프 주한카즈흐스탄대사와의 면담을 통해 도의 주요국제사업에 대해 소개하고 특히, 농업기술전파, 통상경제사절단, 의료봉사활동 지원 등 많은 사업들을 양국이 추진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경상북도는 중앙아시아5개국을 대상으로 2021년부터 경제·통상, 인문·문화, ODA를 아우르는 <탄탄대로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주한외교공관장과의 상시 네트워크를 통해 해당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구현모 국제관계대사는 “코로나19 라는 대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주한공관을 통한 외교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경북과의 협력 방안을 계속해서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칠곡군 독립운동가 장진홍 의사 손녀 코로나 극복 응원‘눈길’
칠곡군 독립운동가 장진홍 의사 손녀 코로나 극복 응원‘눈길’
독립운동가 장진홍 의사의 현손녀(증손자의 딸) 장예진(9·대구 왕선초2)양이 삼일절을 맞아 코로나 극복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장진홍 의사는 중국 베이징에서 폭탄 제조법을 배우고 국내로 돌아와 1927년 조선은행 대구지점 폭파를 주도한 혐의로 체포되어 사형을 선고받았다. 옥중에서 투쟁을 이어가던 선생은 일본인의 손에 죽는 것을 거부하고 독립 만세 삼창을 외치며 자결했다. 장 양은 1일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을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그림에는“3.1운동 정신으로 코로나 극복”이라는 글자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만세를 외치며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3.1운동 당시 우리 민족이 함께 만세를 외치며 독립에 대한 용기와 희망을 얻고 결국 광복을 이뤘던 것처럼 한마음 한뜻으로 코로나에 대응한다면 이겨낼 수 있다는 믿음에서다 그는“3.1운동을 잊지 않고 기억해 코로나를 이겨냈으면 좋겠다”며“독립운동가 후손이라는 이름이 부끄럽지 않게 친구들에게 모범이 되고 싶다”고 했다. 장 양의 할아버지 장상규(82) 씨는 광복회 경북도지부 칠곡·고령·성주연합지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아버지 장준희(52) 씨는 칠곡군에서 공직에 종사하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코로나로 엄중한 시국에 3.1운동 102주년을 맞았다”며“코로나 위기 앞에 3.1운동의 정신을 되새기며 다시 한번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칠곡군은 장진홍 의사를 비롯해 114명의 독립유공자를 배출한 항일독립 운동의 산실이다. 독립유공자의 공훈을 기리고 호국정신 확신을 위해 칠곡군은 애국동산 확장, 보훈회관 건립 등의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포토뉴스

인기기사

1
칠곡군 독립운동가 장진홍 의사 손녀 코로나 극복 응원‘눈길’
칠곡군 독립운동가 장진홍 의사 손녀 코로나 극복 응원‘눈길’
독립운동가 장진홍 의사의 현손녀(증손자의 딸) 장예진(9·대구 왕선초2)양이 삼일절을 맞아 코로나 극복을 응원하는 메시지를 남겨 눈길을 끌었다. 장진홍 의사는 중국 베이징에서 폭탄 제조법을 배우고 국내로 돌아와 1927년 조선은행 대구지점 폭파를 주도한 혐의로 체포되어 사형을 선고받았다. 옥중에서 투쟁을 이어가던 선생은 일본인의 손에 죽는 것을 거부하고 독립 만세 삼창을 외치며 자결했다. 장 양은 1일 한복을 곱게 차려입고 자신이 직접 그린 그림을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그림에는“3.1운동 정신으로 코로나 극복”이라는 글자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만세를 외치며 코로나바이러스와 싸우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3.1운동 당시 우리 민족이 함께 만세를 외치며 독립에 대한 용기와 희망을 얻고 결국 광복을 이뤘던 것처럼 한마음 한뜻으로 코로나에 대응한다면 이겨낼 수 있다는 믿음에서다 그는“3.1운동을 잊지 않고 기억해 코로나를 이겨냈으면 좋겠다”며“독립운동가 후손이라는 이름이 부끄럽지 않게 친구들에게 모범이 되고 싶다”고 했다. 장 양의 할아버지 장상규(82) 씨는 광복회 경북도지부 칠곡·고령·성주연합지회 회장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아버지 장준희(52) 씨는 칠곡군에서 공직에 종사하고 있다. 백선기 칠곡군수는“코로나로 엄중한 시국에 3.1운동 102주년을 맞았다”며“코로나 위기 앞에 3.1운동의 정신을 되새기며 다시 한번 단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칠곡군은 장진홍 의사를 비롯해 114명의 독립유공자를 배출한 항일독립 운동의 산실이다. 독립유공자의 공훈을 기리고 호국정신 확신을 위해 칠곡군은 애국동산 확장, 보훈회관 건립 등의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
경북도, 주한외교공관 방문... 외교네트워크 구축 나선다.
경북도, 주한외교공관 방문... 외교네트워크 구축 나선다.
- 주한 외교단장인 가봉대사 예방, 주한 공관장 초청사업 설명 - - 카자흐스탄대사, 우즈베키스탄대사 만나 중앙아시아 국제사업교류 논의 - 경상북도 구현모 국제관계대사는 지난 2.19일 주한가봉대사관을 시작으로 2.23일에는 주한우즈베키스탄, 주한카자흐스탄 대사관을 잇따라 방문해 경북도와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교류협력에 대해 논의했다. 첫 방문한 주한외교단장을 겸임하고 계신 카를로스 빅토르 붕구 가봉대사와의 만남에서 구 대사는 경북의 문화와 관광을 소개하고 주한공관장 초청사업을 설명하며 주한공관장들의 참여를 독려해달라고 요청하였다. 주한공관장 초청사업은 올해 5월 주한외교공관들을 경북으로 초청해 하회마을, 병산서원, 부석사 등을 방문하며 경북의 유네스코문화유산을 직접 체험하고 주한 외국공관장을 대상으로 지속가능한 외교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서다. 또한 구 대사는 비탈리 펜 주한우즈베키스탄대사, 바큿 듀쎈바예프 주한카즈흐스탄대사와의 면담을 통해 도의 주요국제사업에 대해 소개하고 특히, 농업기술전파, 통상경제사절단, 의료봉사활동 지원 등 많은 사업들을 양국이 추진할 수 있도록 요청했다. 경상북도는 중앙아시아5개국을 대상으로 2021년부터 경제·통상, 인문·문화, ODA를 아우르는 <탄탄대로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며, 주한외교공관장과의 상시 네트워크를 통해 해당 사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구현모 국제관계대사는 “코로나19 라는 대외적으로 어려운 상황속에서도 주한공관을 통한 외교 네트워크를 구축하여, 경북과의 협력 방안을 계속해서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3
경주시, 3·1절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달기 캠페인 나서
경주시, 3·1절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달기 캠페인 나서
- 코로나19 여파로 3·1절 기념행사 대신 태극기 달기 홍보 나서 - 주낙영 시장, “시민 모두가 호국 선열의 숭고한 정신 되새기는 기회 되길” 경주시가 코로나19 여파로 3·1절 기념행사를 열지 못하는 대신, 시민을 대상으로 태극기 홍보에 나섰다. 경주시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주요 도로변에 태극기를 게양하고 공동주택을 중심으로 태극기 달기를 홍보하는 등 전 시민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태극기 달기 운동’을 벌였다고 1일 밝혔다. 이를 위해 황리단길을 포함한 읍·면·동 23곳을 ‘태극기 게양 시범구역’으로 정하고, 2만 7500여개에 달하는 태극기를 각 가정과 주요 기관에 배부했다. 또 대중교통 이용객을 상대로 3·1절의 역사적 의미를 고취시키기 위한 ‘버스·택시 태극기 달기 캠페인’도 병행했다. 이밖에도 시는 공식 SNS를 통해 ‘태극기 바르게 달기’ 홍보에도 나섰다. 시에 따르면 태극기 게양은 가정과 일반기업·단체에서는 3월 1일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 공공기관과 주요 가로변에는 24시간 동안 게양해야 한다. 보다 적극적인 홍보를 위해 지난달 27일부터 1일까지 ‘SNS 게양 인증샷 이벤트’를 실시했고, 30명을 추첨해 3만원 상당의 위생키트도 경품으로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달 26일에는 주낙영 경주시장과 황남동 이·통장, 상인, 경주시 새마을회 회원 등 20여명이 황리단길을 직접 찾아, 관광객과 시민을 대상으로 태극기와 태극기가 새겨진 마스크를 나눠주며 3·1절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는 캠페인도 마련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이번 운동은 민족자존과 국권 회복을 위해 헌신한 선열들의 위업을 기리고 시민들의 나라사랑 마음을 드높이기 위해 기획됐다”며 “시민 모두가 호국선열의 숭고한 독립정신을 되새기는 3·1절이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4
김천시 제102주년 3·1절 한마음 한뜻으로 태극기 휘날리며
김천시 제102주년 3·1절 한마음 한뜻으로 태극기 휘날리며
김천시(시장 김충섭)는 제102주년 3·1절을 맞아 「국경일 시범지역 태극기 달기 운동」을 전개했다. 이번 3·1절에는 삼도뷰엔빌W 아파트를 시범지역으로 선정하여 아파트 868세대 모두가 참여하여 태극기를 달아 태극기 달기의 모범을 보여줬다. 강영구 노인회장은 “태극기 달기는 남녀노소 모두가 나라사랑 정신을 가장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방법이다. 시범지역으로 선정되어 입주민들이 한마음으로 태극기를 게양하며 애국심을 드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어 기쁘다”라고 전했다. 강인하 통장은 “이번 태극기 달기 운동을 통해 자라나는 세대가 태극기와 친숙해지고 3·1절의 의미를 재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태극기 달기 운동을 이번 한 번으로 그치지 않고 국경일마다 적극 실천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현재 코로나19로 인하여 3·1절 행사를 하지 못했는데 시범지역 태극기 달기 운동을 통해 3·1절을 기념할 수 있어 뜻깊게 생각한다. 힘차게 펄럭이는 태극기의 기상처럼 코로나19를 빨리 극복하고 모두 힘차게 도약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김천시는 광복절, 개천절에도 관내 대단위 아파트 단지를 시범지역으로 선정하여 국경일 시범지역 태극기 달기 운동을 전개할 예정이다.
어제 방문자 수 : 5,539 명
오늘 방문자 수 : 2,784 명
총 방문자 수 : 5,313,403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