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성주생명문화축제&제7회 성주참외페스티벌”개최 연기

“군민안전이 최우선” “소규모 행사전환, 소상공인‧농업인 예산지원”
기사입력 2021.04.08 15:21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화면 캡처 2021-04-08 151939.jpg
(사진제공=성주군)

성주군(군수 이병환)은 코로나19 예방과 확산방지를 위하여 대표축제인 2021 성주생명문화축제&제7회 성주참외페스티벌을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성주생명문화축제&성주참외페스티벌은 성주만이 가진 독특한 생(生)·활(活)·사(死) 생명문화와 성주참외를 결합하여 추진하고 있으며 해마다

40만 명 이상이 찾고 있는 성주군의 대표축제이자 경상북도 지정축제이다.

성주군은 당초 위드(With) 코로나 시대에 맞춰 ‘특별한 쉼, 성주로 떠나는 여행’이라는 주제로 오는 5. 5.(수)~5. 16.(일)까지 12일간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병행하는 언택트 축제를 기획하고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었으나, 코로나19 3차 유행 정체가 지속되고 축제개최에 대한 지역주민의 우려의 목소리가 커짐에 따라 군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하여 잠정연기라는 불가피한 선택을 하게 된 것이다.

축제연기와 더불어 성주군은 축제를 통해 침체된 지역상권이 살아나고 농특산물 판매증가 등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길 기대했던 주민들을 위해 불요불급한 축제 프로그램을 최소화하고 축제예산 일부를 코로나19로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과 농업인들을 위해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병환 성주군수는“축제를 통해 침체된 지역경제와 문화관광 활성화를 기대했으나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되어 안타깝다.”며“앞으로 성주의 독특한 생명문화 자산과 참외를 활용한 안전한 언택트 축제와 관광사업 추진으로 위드(With) 코로나시대 언택트 여행 트랜드를 선도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권경미 기자 idgj@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대민포커스N & idgj.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