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한동대와 주소갖기 운동 상생발전 협약 체결

기사입력 2021.03.09 12:28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한동대학교 ‘찾아가는 현장 전입창구’ 설치, 8 ~ 10일 전입신청서 접수

- 전입신청과 전입지원금 원스톱서비스로 대학생교직원에게 큰 호응

[크기변환]사본 -210308 포항시 아동학대 신고 콜센터 본격 운영  (1).jpg
(사진제공=포항시)

포항시는 8일 한동대학교에서 이강덕 포항시장, 장순흥 한동대 총장, 정해종 포항시의회 의장, 안병국 포항시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와 한동대학교의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동참 대학 상생협약을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인구수가 지역발전의 초석이자 미래 설계의 출발점임을 절실히 인식하고, 출산, 보육, 취업 등의 인구활력 증진사업에 관한 정보를 상호 공유한다. 특히, 내 고장내 직장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대학교에서 먼저 대학생교직원의 포항사랑 주소갖기운동 범시민 동참에 협력하기로 했다.

8일부터 10일까지 흥해읍장량동 행정복지센터에서 대학 내 3일간 ‘찾아가는 현장 전입창구’를 설치하여, 기숙사원룸에 거주하는 대학생을 중점으로 전입과 전입신청금 신청을 동시에 받을 예정이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지역사회의 공통 관심사인 인구문제에 대해 대학에서 큰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드린다.”며, “2월부터 본격적인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을 진행하여 인구감소의 반전을 꾀하고 있으며, 이 기세를 살려 51만 인구 회복이 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집중시키겠다.”라고 말했다.

신송우 한동대 총학생회장은 “주소전입에 대한 필요성과 50만 인구의 유지가 중요한 이유를 알지 못했으나, 이번 협약식을 통해 당장 지역의 기업 및 투자유치 문제로 직결되어 우리 학생들의 지역 일자리가 줄어든다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점을 알게 되었다.”며, “대학차원에서 직접 나서서 51만 인구회복이 될 수 있도록 적극 돕겠다.”라고 의지를 전했다.

현재 한동대학교 교직원 포함 미전입자는 작년 말 기준 1,876명으로 파악되며, 총 대학 인원의 50%에 가까운 인원이 주소등록을 포항으로 하고 있지 않고 있다.

한편, 포항시는 3월 5일 기준 503,266명으로 작년 연말 포항사랑 주소갖기 운동 전 시점인 502,916명보다 350명 정도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주소이전지원금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강직정 기자 idgj@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대민포커스N & idgj.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