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시의회 대구ㆍ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 건의문 채택

기사입력 2020.11.21 18:46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사본 -201120 안동시의회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 건의문 채택(대표발의 김상진) -1.jpg
(사진제공=안동시의회)

안동시의회는 11월 20일에 열린 제221회 제2차 정례회 제1차 본회의에서 ‘대구ㆍ경북 행정통합 추진 중단 촉구 건의안’을 채택하고, 행정안전부, 경상북도, 경상북도의회, 대구광역시, 대구광역시의회 등에 전달했다.

건의문을 통해 안동시의회 의원 일동은 소통 없이 일방적으로 추진되는 행정통합에 안동시민을 대표하여 결사반대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먼저, 경북도청 신도시 정책의 조속한 실천과 소외되고 낙후된 경북북부지역의 발전계획을 재수립할 것을 요구했으며, 또한 지역 간 대립과 반목을 부추기는 정치적 졸속 행정 중단과 공론화위원회의 해산을 촉구했다.

김상진 의원(대표발의)은 “지역균형발전 취지에 따라 안동ㆍ예천지역으로 이전한 도청신도시가 완공되지도 않았는데 대구ㆍ경북 통합을 논의하는 것은 경북북부 도민들을 우롱하는 처사”라며, “경상북도지사는 이 같은 논의를 중단하고 도청신도시를 당초 계획대로 조속히 추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안동시의회는 지난 220회 임시회에서 안동시의원 전체 명의로 대구ㆍ경북 행정통합 논의 중단을 요구한 바 있다.

하지만 여전히 소통 없는 일방적 통합 추진을 이어가는 어처구니없는 현실에 안동시민을 대표하는 안동시의회는 대구·경북 행정통합 결사반대를 위한 우리의 결연한 의지를 다시금 밝히는 바이다.

○ 첫째. 경상북도는 당초 인구 10만의 자족도시로 계획한 경북도청 신도시 정책을 조속히 실천하라.

○ 둘째. 중앙정부와 경상북도는 소외되고 낙후된 경북 북부지역에 대한 구체적인 발전계획을 재수립하라.

○ 셋째, 경상북도와 대구광역시는 대구·경북 정신문화의 근간을 흔들고 지역 간의 대립과 반목을 부추기는 정치적 졸속 행정을 즉각 중단하라. 

○ 넷째, 대구·경북 행정통합 공론화위원회는 도청 이전을 위해 30여 년간 몸 바쳤던 경북도민들의 피땀 어린 노고와 헌신에 예우를 갖추고 공론화위원회를 즉각 해산하라.

대구·경북 공동체의 상생발전을 바라는 안동시의회는 소통도 명분도 없는 행정통합 논의 중단을 다시 한 번 촉구하며 이를 강력히 규탄하는 바이다.

 

[강직정 기자 idgj@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대민포커스N & idgj.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