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마이삭’, 포항 구룡포 등 호미반도 할퀴다.

- 구룡포 시가지는 도시기능 마비, 월파로 인해 피해 가중-
기사입력 2020.09.04 15:4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200903%20태풍%20마이삭%20포항%20구룡포%20등%20호미반도%20할퀴다4(구룡포).JPG
(사진제공=포항시)

3일 새벽 제9호 태풍 ‘마이삭’이 남해안에 상륙한 뒤 포항지역을 관통하면서 피해가 속출한 가운데 구룡포를 비롯한 해안지역에서는 최대 순간풍속 초속 44.6m에 달하는 강풍을 기록하는 등 폭우를 동반한 심각한 강풍으로 구룡포읍, 호미곶면, 장기면 등 일대에 정전이 되는 등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또한 강풍으로 바닷물이 방파제를 넘는 월파(越波) 현상이 발생하면서 인도블럭이 도로를 덮치고, 간판이 날리는 등 아수라장으로 변하면서 도로 곳곳의 통행이 통제되고 있는 가운데 본격적인 피해접수와 조사가 진행되면 피해현황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포항시는 태풍경보 해제와 함께 동원 가능한 전 공무원을 읍·면·동별로 태풍 피해 현장에 투입하여 태풍잔해 복구 및 현장청소를 지원하고, 농작물 피해 조사와 태풍에 따른 감염병 예방을 위해 주택가 및 취약지, 침수지를 대상으로 살균소독 등 방역을 실시하는 한편, 침수도로와 각종 시설물에 대한 안전점검을 실시했다.

포항시는 특히 시민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복구 작업에 속도를 내기로 하고 피해주민과 공무원 외에도 군 병력과 자생단체, 봉사단체는 물론 자원봉사자 등을 동원하여 해안가 쓰레기 정비와 농작물 피해 등에 대한 발 빠른 복구 작업에 들어갔다.

이강덕 시장도 태풍 대비를 위해 전날부터 상습침수구역 및 지하차도, 산사태우려지역 등을 방문하여 긴급현장점검을 하였으며, 3일 아침부터 구룡포를 시작으로 피해지역을 찾아 피해주민을 위로하고 안전대책과 복구계획을 점검한데 이어 피해상황 파악과 복구에 온 힘을 다할 것을 주문하며, 피해조사 및 복구현장에서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포항시는 태풍으로 인한 피해수습 등에 즉각 대응하기 위하여 전 공무원이 비상근무에 돌입하여 상황관리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강직정 기자 idgj@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대민포커스N & idgj.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