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6.25 70주년 맞아 ‘대한민국의 영웅 70인을 만나다’기획

기사입력 2020.02.10 15:17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6_25전쟁%2070주년을%20기념해%20칠곡군이%20제작한%20호국영웅%20배지.jpg
(사진제공=칠곡군)

경북 칠곡군(군수 백선기)은 ‘6.25전쟁 70주년’을 맞아 호국용사를 초청하는 ‘대한민국의 영웅 70인을 만나다’를 기획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6.25 70주년의 재조명은 물론, 6.25 최대 격전지로서 절체절명 위기에서 대한민국을 구한 칠곡군의 정체성과 도시 브랜드 가치를 높이기 위해 마련했다.

이를 위해 칠곡군은 매월 25일을 전후로 ▲6.25전쟁(2·6월) ▲천안함 폭침(3월) ▲월남전(4월) ▲연평도 포격(5월) ▲제1연평해전(7월) ▲아덴만 여명작전(8월) ▲제2연평해전(9월) ▲레바논 동명부대(10월) ▲자이툰 부대(11월) ▲지역 출신 입대 장병(12월) 등 국내외 전장에서 대한민국을 수호한 호국용사 70인을 초청한다.

이를 통해 박희모 대한민국 6.25참전 용공자회장을 비롯한 80·90대 원로 참전용사는 물론 50·60대 전현직 해군해병대 장성 및 영관급 장교, 40대 현역 부사관, 30대 전준영 천안함 예비역 전우회장, 20대 지역 출신 입대 장병이 칠곡을 찾는다.

칠곡군은 70인 호국용사를 초청해 백선기 군수가 직접 ‘호국 영웅 배지’를 달아주고, 칠곡호국평화기념관 등 대한민국 유일의 호국을 기반으로 조성된 U자형 관광벨트를 소개할 계획이다. 또한, 오는 10월에 열리는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개막식에 70인의 영웅을 초청해 현역 복무 당시의 군복을 입고 입장하는 ‘롤콜 세리머니’를 실시할 것을 검토 중에 있다.

특히 칠곡군은 호국 영웅 배지 제작에 앞서 6.25 70주년에 전 국민적인 관심을 불러 모으기 위해 시상금을 걸고 대국민 공모에 나섰다.

이에 총 120여 편이 공모에 참여해 이 가운데 2편을 선별하고, 투표를 통해 최종 디자인을 결정했다. 배지는 가로 3.5cm 세로 2.7cm의 크기로 실버색의 국내용과 골드색의 해외용으로 구분해 제작한다.

해외용은 138명의 에티오피아 한국전 참전용사를 위해 특별히 제작했으며. 6.25 참전에 대한 보은 외교를 위해 에티오피아를 방문 예정인 백선기 군수가 참전용사를 만나 직접 가슴에 달아줄 예정이다.

백 군수는 “6.25전쟁 70주년이 국민적 관심에서 다소 멀어져 있지만 대한민국을 위한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은 결코 잊어서도, 잊혀져서도 안된다”며, “앞으로도 호국평화의 도시 칠곡군이 호국의 등대가 돼 이분들의 희생을 기리고 명예를 드높이는 일에 앞장설 것이다”고 말했다.

[권경미 기자 idgj@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대민포커스N & idgj.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