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 성황리 마쳐

기사입력 2019.10.14 14:22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북 칠곡군(군수 백선기)은 ‘칠곡, 평화로 흐르다’의 주제로 지난 11~13일까지 사흘간 칠곡보 생태공원 일원에서 열렸던 ‘제7회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이하 낙동강 대축전)이 성황리에 폐막됐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낙동강 대축전은 육군 제2작전사령부의 ‘제10회 낙동강 지구 전투전승행사’와 통합 개최되면서 430m 부교 등 평소에 접합 수 없는 군(軍) 콘텐츠와 대축전의 70여 개 넘는 전시·체험 콘텐츠가 만나 볼거리, 즐길 거리가 더욱 알차고 풍성했다.

깃발.JPG
개막식에 등장한 참전16개국 국기

칠곡군 관계자는 올해 축전은 역대 최대 규모인 35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번 대축전의 흥행 요인으로 민·군 통합 행사로 인한 시너지 효과, 롤러장, 별빛유원지, 드론쇼, 에티오피아 문화관 등 지난해보다 다양해진 체험·공연 콘텐츠가 꼽히고 있다.

또한 공연과 식사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푸드 코트 형식의 식당 운영, 셔틀버스 및 주차장 확대, 대형그늘막 설치 등 관람객의 편의성을 높인 점과 청명한 가을 날씨도 관람객 유치에 한 몫을 했다.

공연장식당.JPG
공연과 식사를 함께할수있는 푸드코트

특히 6.25전쟁 당시 격전지인 낙동강, 관호산성 등의 실경을 배경으로 파사드, 레이저 등의 최첨단 특수효과가 동원된‘실경 뮤지컬 55일’은 이번 대축전의 백미로서 관람객의 이목이 집중됐다.

실경.JPG
실경 뮤지컬 55일의 한장면

이번 낙동강 대축전은 ▲6.25전쟁 당시 낙동강 방어선을 사수해 인천상륙작전을 가능하게 만든 워커 장군의 손자 샘 워커 명예 군민증 수여 ▲북한군의 자고산 303고지 학살에서 생존한 제임스 러드의 가족 방문 ▲주 무대에 마련된 전몰장병을 위한 빈자리 ▲다부동 전투의 영웅 백선엽 장군 방문 ▲에티오피아 칠곡평화마을 자립선포식 ▲303고지 추모비 참배 등 낙동강 방어선 전투를 재조명하고 참전용사의 희생을 기리는 축제 본연의 목적에도 충실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워커1.JPG
백선기 군수가 워커 장군의 손자 샘 워커 에게 명예 군민증을 수여했다

대축전 개막 첫날인 11일은 어린이 평화 동요제, 육군 프린지 공연, 통합개막식, 개막 축하 공연, 불꽃쇼가 펼쳐졌다.

둘째 날은 호국로 걷기 체험, 향사 박귀희 명창 기념공연, 의장대·군악대 공연, 축하비행과 고공강하 시범 등이 행사의 열기를 끌어올렸다.

태권도.JPG
개막식에 열린 태권도 시범단 공연

마지막 13일은 낙동강 호국길 자전거 대행진, 미8군 군악대의 마칭밴드 공연, 지구촌 한 가족 페스티벌, 평화화합 콘서트, 폐막 축하공연이 이어졌다.

미군.JPG
미8군 브라스밴드의 공연

이 밖에도 에일리, 홍자, 부활, 신유, 휘성, 크라잉넛, 박서진, 김연자 등 세대를 아우르는 가수가 공연을 펼쳤다.

부활.JPG
개막축하 공연으로 부활의 공연이 열렸다

백선기 군수는 “참전용사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 우리가 자유와 평화를 누리고 있다”며, “앞으로도 낙동강세계평화 문화대축전을 통해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을 기리고 존경과 감사의 마음을 보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원봉사자와 낙동강 대축전에 관심과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어린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이번 대축전 성공에 만족하지 않고 미흡한 점을 보완해 더욱 많은 국민에게 사랑받는 대축전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선기.JPG
백선기 군수가 개막식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권경미 기자 idgj@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대민포커스N & idgj.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