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2년 연속 고용률 ‘도내 시부 1위’

기사입력 2019.09.09 13:45
댓글 0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영천시청%20전경.jpg
영천시청.(사진제공=영천시)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가 2019년 상반기 고용률 67.3%로 민선7기 출범 이래 2년 연속으로 ‘전국 시부 3위, 경북 도내 시부 1위’를 차지했다고 9일 밝혔다.

통계층이 최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영천시의 고용률은 67.3%로 전년 상반기 66.1% 대비 1.2% 상승했다. 실업률은 2.5%로 작년 상반기 1.6% 대비 0.9%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 하반기 고용률 67.6%, 실업률 1.4%와 비교해 보면 고용률이 0.3% 소폭 감소, 실업률이 1.1% 상승했다. 반면 청년층(15-29세) 고용률의 경우 작년 하반기 40.1% 대비 2.5% 상승한 42.6%로 도내 시부 청년고용률 1위를 차지했다.

이는 민선 7기 중점 사업으로 청년인턴사업, 청년창업지원,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청년고용 촉진기업 지원사업 등 적극적인 청년정책 추진의 결과로 청년 취업과 더불어 청년인구 유입에도 더욱 고무적이다.

영천시는 현재 일자리 창출을 위해 추진 중인 청년·여성·중장년 맞춤형일자리사업을 비롯한 취업역량교육, 취·창업 지원과 함께 영천시취업지원센터, 여성새로일하기센터 등을 통한 구인구직난 해소에도 더욱 힘쓸 예정이다.

또한, 금호대창 하이패스 IC 설치 등 우량기업유치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로 중소기업인턴사원제, 혁신기술개발 지원사업, 중소기업 운전자금 등 다양한 기업지원서비스를 제공해 일자리 창출 및 고용확대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

최기문 시장은 “일자리 창출을 시정 운영의 최우선 과제로 두고 다양한 일자리 창출을 추진하고 기업의 구직난과 구직자의 실업난 해소에 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시민이 행복하고 나아가 인구 증가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쏟아부을 것”이라고 말했다.

곽욱종 기자

[곽욱종 기자 idgj@daum.net]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밴드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저작권자ⓒ대민포커스N & idgj.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